독자적인 기술인 경량 알루미늄 RHT(접이식 하드톱) 탑재

 페라리가 V6 하이브리드 아키텍처를 장착한 2인승 스포츠카 스파이더 모델, ‘296 GTS’를 국내 출시했다. 296 GTS는 2020년에 선보인 ‘SF90 스파이더’에 이은 페라리의 두번째 PHEV 스파이더 차량이다. 후륜구동 기반의 PHEV 컨버터블 스포츠카, 296 GTS는 지난 해 출시된 296 GTB와 더불어 한계 상황 뿐 아니라 일상 주행에서도 순수한 감성을 보장하는, 운전의 재미(fun behind the wheel)라는 개념을 완벽히 재정의한 차량이다. 특히 페라리만의 독보적인 기술로 개발된 경량 알루미늄 소재의 RHT(Retractable Hard Top, 접이식 하드톱)를 장착해 296 GTB의 디자인을 완벽하게 유지하면서도 오픈톱 주행의 감성을 온전히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총 출력 830 cv, 정지상태에서 시속 200km까지 단7.6초

 296 GTS는 296 GTB에서 첫 선을 보인 663cv의 120° V6 엔진을 사용하고 있다. 296 GTS는 총 배기량(2.992ℓ), 실린더 수(6)와 그란 투리스모 스파이더(Gran Turismo Spider)의 약자를 조합해 만든 이름이다. 추가 출력 122kW(167cv)의 전기 모터와 결합된 본 엔진은 페라리 공도용 스파이더 차량에 장착된 최초의 6기통 엔진으로, 동급 최고 수준의 830cv를 발휘한다. 또한 최고속도 330 km/h, 0-100 km/h 2.9초, 0-200 km/h 7.6초로 이전에는 상상도 할 수 없었던 수준의 성능과 혁신적이고 짜릿하며 독특한 사운드 트랙을 컨버터블로 즐길 수 있다는 점이 더욱 돋보인다. 
 이 차량의 PHEV 시스템도 놀라운 성능을 자랑한다. 페달은 즉각적으로 반응하고, 순수 전기 eDrive 모드에서도 25km를 주행할 수 있다. 또한 콤팩트한 규격과 혁신적인 다이내믹 컨트롤 시스템, 정밀히 설계된 공기역학 시스템으로 인해 운전자는 마치 고카트를 타는 것처럼 놀라운 민첩성과 반응성을 즉각적으로 경험할 수 있다. 스포티하고 유연한 디자인, 극도로 콤팩트한 크기는 차량의 모던함을 부각하고 있으며 1963 250 LM을 레퍼런스로 삼아 단순함과 기능성의 완벽한 결합을 보여주고 있다.


RHT, 최대 45km/h의 속도에서 단 14초에 개폐

 RHT(접이식 하드톱)는 매우 편안한 승차감을 제공한다. 루프를 접으면 날렵하고 스포티한 디자인이 드러나고, 루프를 올렸을 때에도 차량의 실루엣은 296 GTB와 매우 유사하다. 가벼운 무게의 RHT는 최대 45km/h의 속도에서 개폐하는 데 단 14초밖에 걸리지 않는다. 차체와 루프 사이의 분리선은 B 포스트 위에 위치한다. 결과적으로 접이식 루프는 두 부분으로 갈라져 엔진 앞부분 위로 평평하게 접혀지는데 이를 통해 엔진 베이의 열이 기존과 동일하게 발산되고 전체적인 디자인 균형이 유지된다. 또한 이 디자인 덕분에 엔진 커버의 뒤쪽 부분에 새로운 V6 엔진을 선명하게 볼 수 있는 윈도우를 설치할 수 있었다.
 296 GTS는 SF90 스트라달레와 SF90 스파이더, 296 GTB와 마찬가지로, 특히 트랙에서 극한의 출력과 최대 성능을 경험하고 싶은 고객을 위해 경량화 옵션과 에어로 모디피케이션(aero modification, 공기역학 요소 변경)을 포함한 아세토 피오라노 패키지를 제공한다.


새로운 차원의 운전 재미 경험

 296 GTS 한국 출시를 기념해 방한한 페라리 극동 및 중동 지역 디터 넥텔 총괄 지사장은 “하이브리드와 전기차가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임은 명백한 사실이고, 페라리는 이 부분에 상당한 투자를 하고 있다”라며, “핵심은 차량의 출력과 주행 감성에 영향을 주지 않으면서 차세대 기술을 통합하는 것인데, 296 GTS는 이러한 콘셉트에 완벽히 부합하는 차량”이라고 말했다. 페라리 국내 공식 수입 및 판매사 (주)FMK 김광철 대표이사는 “신형 V6 엔진을 오픈 톱 상태에서 즐길 수 있는 296 GTS를 통해 국내 고객들이 새로운 차원의 운전의 재미를 경험할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에디터 김현일

,

랜드로버 SVO 장인 정신의 정점, 궁극의 모던 럭셔리

 

재규어 랜드로버 코리아가 랜드로버의 플래그십 럭셔리 SUV 레인지로버를 섬세하게 재해석하고 랜드로버 SVO팀의 장인 정신으로 차별화한 비스포크 모델 레인지로버 SV 출시하고 가격을 공개했다. 올 뉴 레인지로버 롱 휠베이스 P530 SV 모델(5인승) 기준, 2억 9,237만원 (5년 서비스 플랜 패키지 포함) 이다.

5인승 기준, 2 9,237 (5 서비스 플랜 패키지 포함)

 

레인지로버 SV 세밀하게 개인 맞춤화된 디자인과 넓은 선택의 , 그리고 퍼스트 클래스와 같은 럭셔리한 경험을 원하는 고객들에게 최적화된 모델이다. 랜드로버는 높아진 수준의 고객 취향을 위해 큐레이션한 SV 세레니티(Serenity) SV 인트레피드(Intrepid) 가지 디자인 테마, 럭셔리한 소재, 레인지로버 베이스 모델 최초의 5인승 구성 새로운 SV 시그니처 스위트 다양한 옵션을 제공한다.

 

레인지로버 SV에는 신형 4.4리터 V8 가솔린 엔진이 탑재됐다. 신형 V8 엔진은 최고 출력 530마력, 76.5kg.m 최대 토크와 제로백 4.7초의 강력한 퍼포먼스를 자랑한다. 이와 함께 랜드로버 최초로 탑재된 스티어링(All-Wheel Steering) 다이내믹 리스폰스 프로(Dynamic Response Pro) 독보적인 주행 기술과 고객 경험을 최우선으로 최첨단 편의 기술이 대거 적용됐다.

미니멀리즘 디자인의 정점인 익스테리어

 

레인지로버는 기존 레인지로버의 아이코닉한 디자인 헤리티지를 유지하면서도 모던 럭셔리 디자인 철학을 담아 완성됐다. 플로팅 루프, 강한 웨이스트 라인 리어에서 솟아오르는 라인은 과거와 현재를 관통하는 레인지로버 익스테리어의 핵심 요소다. 여기에 도어의 둥근 모서리와 글라스를 간결하게 이음새 없이 연결하는 플러시 글레이징(Flush Glazing) 기법과 리어 라이트가 차량의 전체 형태와 통합되어 보이도록 하는 히든-언틸-릿 라이팅(Hidden-until-lit Lighting) 등의 첨단 기술로 미니멀리즘 디자인의 정점을 선보인다.

 

레인지로버 SV 랜드로버의 모던 럭셔리 디자인 철학을 단계 끌어올린 5세대 레인지로버에 섬세한 변화를 더했다. 우아하게 조각된 5개의 바로 이루어진 그릴과 프론트 범퍼는 SV만을 위해 특별히 디자인한 핵심적인 차별화 요소다. 하단 애퍼처는 메탈 도금된 5개의 와이드 블레이드가 특징이며 하부 테일게이트와 측면 바디 그래픽에도 동일한 마감 방식이 적용된다. 측면 바디 그래픽에는 레이저로 작업한 SV 로고가 새겨졌다.

 

랜드로버의 SVO(Special Vehicle Operations) 팀의 전문가들이 수작업으로 제작하는 레인지로버 SV 모델에는 새롭게 디자인한 세라믹 SV 라운델을 적용했다. 테일게이트에 적용된 화이트 세라믹 SV 라운델은 럭셔리 워치 페이스와 동일한 기법으로 수작업해 높은 완성도를 자랑한다. 레인지로버 SV 고객은 스탠다드 레인지로버 색상 팔레트와 SV 비스포크 프리미엄 팔레트의 14가지 추가 색상 중에서 하나를 선택할 있다. 최고 수준의 맞춤 제작을 위해 고객이 원하는 색상을 그대로 반영해 제작하는 SV 비스포크 매치 샘플(Bespoke Match to Sample) 서비스도 제공한다. 선명한 글로스와 정교한 새틴 마감 디테일, 8가지 디자인의 휠도 선택 가능하다.

럭셔리 소재로 완성된 인테리어

 

레인지로버 SV 차별화하는 핵심 요소는 최고급 소재 전략이다. 매끈한 화이트 세라믹, 광택이 나는 도금 메탈, 최고급 세미-아닐린 가죽 SV에서만 있는 소재가 사용돼 비교 불가한 정교함과 고급스러움을 선사한다.

 

모던 럭셔리의 상징으로써 채택된 세라믹 소재는 SV 로고뿐만 아니라, 기어 시프터, 전자동 지형 반응 시스템2 볼륨 컨트롤러 등에도 동일하게 사용돼 시원한 감촉과 함께 우아한 실내 분위기를 자아낸다. 세라믹 소재는 모헤어 카펫과 부드러운 세미-아닐린 가죽과 대비를 이루며 인테리어의 완성도를 높였다.

 

레인지로버 SV 모델의 럭셔리 소재 전략은 인테리어 베니어에서도 찾아볼 있다. 엠보싱 모자이크 패턴을 수작업한 화이트 컬러의 세라믹, 아노다이징 메탈, 세심하게 배열된 모자이크 마르퀘트리(Mosaic Marquetry) 디테일 혹은 이음매 없는 메탈 인레이가 적용된 까다롭게 선별한 목재 베니어에 적용할 있는 다양한 소재 옵션을 제공한다.

퍼스트 클래스의 경험, SV 시그니처 스위트

 

레인지로버 SV 기본 모델은 차체와 동일한 색상의 루프, 메탈 도금된 아틀라스 실버(Atlas Silver) 액센트가 더해진 익스테리어, 모노톤의 인테리어, 그리고 화이트 세라믹 소재로 완성된다. 여기에 레인지로버 SV SVO 큐레이션한 SV 세레니티(Serenity) SV 인트레피드 (Intrepid) 가지 디자인 테마 옵션을 제공한다. 고객은 한층 개성 있고 개인 맞춤화된 디자인 테마를 익스테리어 인테리어에 지정할 있다. 

 

레인지로버 SV 모델은 레인지로버 최초의 5인승 구성과 새로운 4인승 구성의 시그니처 스위트 옵션을 제공한다. SV 시그니처 스위트는 뒷좌석 독립형 2인승 시트의 최상의 편안함과 1.2m 넘는 2 레그룸을 자랑하는 휠베이스 모델 특유의 여유로움을 결합하여 SV 인테리어의 정점을 보여준다. SV 시그니처 스위트의 고급스러운 디자인은 앞좌석에서 실내를 따라 뒷좌석까지 길게 이어지는 우아한 콘솔이 특징이다.

 

SV 시그니처 스위트의 리어 시트 센터 콘솔에는 8인치 터치스크린 컨트롤러가 장착됐다. 이를 통해 SV 시그니처 스위트만을 위해 제공되는 전동식 테이블과 홀더, 그리고 전동식 냉장박스 등을 포함한 뒷좌석 환경을 쉽게 제어할 있다.

센터 콘솔에 내장된 전동식 테이블은 각도 조절이 가능하며 테이블을 넓게 펼치면 명의 2 탑승객이 모두 사용할 있어 앞좌석 등받이에 테이블을 장착하는 방식보다 현대적이며 우아한 동시에 높은 실용성을 자랑한다.

럭셔리 SUV 한계에 도전하는 독보적인 성능

 

레인지로버 SV에는 최고 출력 530PS 발휘하는 4.4리터 신형 V8 트윈터보 가솔린 엔진을 탑재해 어느 때보다 부드러우면서도 역동적인 주행 성능을 갖춰 편안한 온로드는 물론 극한의 오프로드에서도 탁월한 역량을 선보인다. 최신 V8 엔진은 역동적인 오프로드 성능을 위해 45 회전각을 처리할 있도록 특수 설계되었으며, 맞춤형 공기 흡입구 설계를 통해 최대 900mm 깊이의 도강이 가능하다. 또한 병렬식 트윈 스크롤 터보 2개를 장착한 V8 엔진은 터보 레그를 최소화하고 효율성을 극대화함으로써 76.5kg.m 최대 토크에서 다이내믹 런치 작동 0-100km/h 가속 시간은 4.7, 최고 속도는 250km/h 달한다.

 

레인지로버 SV 최첨단 기술을 결합해 모든 탑승객들의 여정을 특별하고 품격있는 경험으로 완성한다. MLA-Flex(Modular Longitudinal Architecture-Flex) 차체 아키텍처의 정숙함을 기반으로 어느 때보다 고요한 실내 환경에 적용된 1,600W 메리디안 시그니처 사운드 시스템(Meridian Signature Sound System) 세계 최초로 4개의 메인 헤드레스트에 장착한 60mm 스피커와 더해져 콘서트 홀과 같은 풍부한 사운드 경험을 선사한다.

 

랜드로버 온라인 스토어 사전 계약하기: https://find.landroverkorea.co.kr

 

에디터 김현일

,

 

직물 디자이너 헬렌 에이미 머레이와 협업

 

롤스로이스모터카 싱가포르가 영국 출신 작가이자 직물 디자이너 헬렌 에이미 머레이(Helen Amy Murray)와 협업해 만든 세상에 단 하나뿐인 비스포크 모델 ‘팬텀 오키드(Phantom Orchid)’를 공개했다. 2년여에 걸쳐 제작된 팬텀 오키드는 실내외 곳곳에 ‘회복, 아름다움, 힘’을 상징하는 난초에서 영감을 받은 디자인을 담고 있다. 


먼저 실크 소재 팬텀 갤러리는 머레이와 협업해 제작했다. 손으로 직접 그린 일러스트레이션을 바탕으로 실크 크레이프 직물에 직접 인쇄하는 디지털 디자인 방식을 거쳤으며, 작업 최종 단계에서는 꼼꼼한 수공예 과정으로 직물층을 쌓아 입체적인 효과를 극대화했다. 이 모든 과정은 무려 200시간 넘게 소요됐다. 여기에 그레이스 화이트(Grace White), 하바나(Havana), 스모크 그레이(Smoke Grey) 색상과 다크 올리브 스티칭이 우아한 조화를 이룬 실내는 팬텀 고유의 차분하고 평화로운 분위기를 더욱 강조한다. 

실내 공간은 마치 난초 자생지와 같은 편안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롤스로이스 비스포크 디자이너 요한 벤셴트리(Yohan Benchentrit)가 제작한 뒷좌석 피크닉 테이블 역시 난초에서 영감을 받은 상감 디자인을 입혔다. 피크닉 테이블을 펼치면 피아노 블랙 비니어 위에 자리잡은 아름다운 난초 레이어가 드러난다. 난초 그림으로만 채워진 비스포크 트레드 플레이트, 우아하면서 자연스러운 색상으로 뒤덮인 실내 공간은 마치 난초 자생지와 같은 편안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외관은 악틱 화이트(Artic White) 바탕색에 난초에서 따온 퍼플 컬러를 더해 도색했다. 여기에 미세 유리 입자를 페인트에 결합시킨 특수 공법으로 빛과 보는 각도에 따라 다른 빛깔을 나타내는 진주빛 광택 표면을 완성했다. 팬텀 양 측면에 위치한 싱글 코치라인은 난초에서 영감을 받은 비스포크 모티프를 포함하고 있다. 

자연과 기술이 자연스럽게 조화된 싱가포르와 잘 어울려


롤스로이스 비스포크 리드 디자이너 마이클 브라이든(Michael Brydon)은 “팬텀 오키드는 현대적인 정원 도시로서 자연과 기술이 자연스럽게 어우러진 싱가포르와 잘 어우러지는 작품” 이라며, “싱가포르 건국 50주년을 기념해 만들어진 ‘SG50 비스포크 고스트’에 이어 싱가포르를 위한 또 다른 걸작을 만들게 되어 자랑스럽다.”고 전했다. 

'Auto' 카테고리의 다른 글

페라리 V6 PHEV 컨버터블 스포츠카 ‘296 GTS’  (0) 2022.09.01
랜드로버 올 뉴 레인지로버 SV  (0) 2022.05.27
BMW , 새로운 순수전기 모델 iX 출시  (0) 2021.12.01
BMW NEW M5 CS  (0) 2021.09.02
롤스로이스 보트 테일  (0) 2021.05.31
,